정치
2019년 06월 23일 14시 53분 KST

나경원 "인사청문회, 북한 선박·붉은 수돗물 사태 상임위 열겠다"

'국회 복귀'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국회를 전면 보이콧 하던 자유한국당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 북한 선박 입항 사건·붉은 수돗물 사건과 관련된 상임위 회의에는 참석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선박 입항 사건과 관련해선 국정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하면서도 한국당의 입장변화가 ‘국회 복귀’ 또는 ‘국회 정상화’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공존의 정치 회복만이 국회 정상화의 유일한 해법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어 “이 정권의 폭정과 일방통행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국회는 정상화되지 않더라도 한국당은 국회에서 할 일을 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국민의 기본권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권력기관장인 검찰총장, 국세청장 후보자의 경우 인사청문회를 통해 적극적으로 검증하겠다”고 했다. 또 “북한 선박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해선 국정조사와 국회 운영위원회·국방위원회를 통해,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선 환경노동위원회와 행정안전위원회를 열어 실체를 규명하겠다”고 예고했다. 다만 상임위가 열려도 두 사건을 제외한 다른 법안에 대한 논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는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예정된 정부의 시정연설에도 불참할 뜻을 시사했다. 그는 “24일 일방적으로 본회의를 열겠다는 것은 지난 국회 운영 관행에 정면으로 어긋나는 또 다른 파행 시도”라며 “의회 민주주의 기본에 대한 훼손”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와 여당의 국회 정상화 의지를 어디에서도 읽을 수 없다”며 “지난 일 주일여간, 더불어민주당 측으로부터의 어떠한 협상 시도도 없다. 언론에는 마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처럼 포장하지만 실제로는 아무런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추경 등 민생법안에 대한 처리에 대해 “협상을 해서 결정할 사안”이라며 “긴급한 사안, 국가와 국민적으로 미룰 수가 없는 사안만 먼저 처리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본청 계단에서 ‘구멍 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문정권 규탄대회’를 열고 대정부 투쟁을 이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