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3일 10시 24분 KST

북한 매체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친서 받았다"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북한 매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에 만족을 표했다고 23일 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사진까지 공개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과 구체적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잎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1일과 17일 취재진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비춰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친서는 김 위원장에게 받은 친서에 대한 답신의 성격이 담긴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한 상황에서 북미 정상 간 주고 받는 친서가 북미관계의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29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하는데 이 때 한반도 주요국들의 정상들과 만나 교착 국면에 빠진 비핵화 협상의 재개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