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2일 17시 23분 KST

MLB 중간점검, 사이영상 후보에 류현진 압도적 1위

ESPN이 분석했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중간 점검에서 전문가와 팬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미국 스포츠전문 ESPN은 21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최우수선수(MVP), 사이영상, 신인상 등을 중간 점검했다. 전문가들은 현재 성적을 분석하고, 팬들은 온라인 투표를 했다.

 

Getty Editorial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에는 류현진이 전문가와 팬들로부터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ESPN이 측정한 류현진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가상 배당률’은 -180이었다.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가 +220, 클레이턴 커쇼와 워커 뷸러(이상 다저스)가 +1200으로 뒤를 이었다.

수상 확률이 높을수록 가상 배당률은 낮아진다.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투수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 배당률이 나올 만큼 압도적인 성적을 올리고 있다. 21일 현재 9승1패 평균자책점 1.26을 기록 중이다.

다저스 역사상 14경기 이상 등판한 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올렸고, 삼진/볼넷 비율은 17(85삼진.5볼넷)의 놀라운 수치를 찍었다.

류현진의 경쟁자는 셔저가 꼽히고 있다. ESPN은 “셔저는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에서 류현진에 앞선다”고 전했다. 셔저는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에서 4.4로 류현진(3.7)을 앞선다. 하지만 셔저는 올해 6승5패, 평균자책점 2.62를 기록하고 있다.

ESPN은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등) 전통적인 기록에서 경쟁자들을 압도한다. 유권자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ESPN은 다만 “계속 이런 페이스를 유지하기는 어렵다. 류현진은 2013년 이후 단 한번도 규정이닝을 채우지 못했다”고 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이 지금 같은 성적을 유지하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은 쉽게 결론 난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온라인투표에서도 50%의 지지율을 얻어 25%에 그친 셔저를 앞서고 있다.

한편,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 경쟁에는 밀워키 브루어스의 크리스티안 옐리치(27)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코디 벨리저(23)가 접전을 벌이고 있다. 옐리치는 가상 배당률이 +150이고 벨린저는 +175였다. 옐리치가 올시즌 타율 0.345, 홈런 27개, 오피에스(OPS·출루율+장타율) 1.184를 기록중이라면, 벨린저는 타율 0.359, 홈런 24개, 오피에스 1.165를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