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2일 16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22일 16시 42분 KST

탁현민이 밝힌 BTS의 문대통령 순방 동행 거마비는 '시계'다

담당자가 피식 웃었다고 한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캡처

탁현민 대통령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24회에 출연해 방탄소년단이 지난 2018년 10월 문대통령 내외의 파리 순방에 동행했을 때의 거마비를 밝혔다. 

탁 위원은 21일 공개된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은 너무 고마웠던 경우”라며 “당시 방탄소년단이 유럽에서 공연하고 있었고 딱 하루가 비어 있었다. 하루 동안 쉬어야 하는데 대통령 순방 날짜와 겹쳐서 뉴욕으로 가서 회의를 했다”고 말했다. 

당시 정황을 보면 방탄소년단은 런던(10월 10일)과 네덜란드 공연(13일)을 마치고 독일 공연(16일)에 가기 전 한국 대통령의 ‘문화 외교’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파리 순방에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14일 파리 트레지엄 아트 극장에서 열린 한·프랑스 문화교류 행사 ‘한국 음악의 울림-한불 우정의 콘서트’에 참석해 ‘DNA’와 ‘IDOL’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탁 위원은 “하루를 주겠다는 약속을 받고 나서 ‘경비 정도는 저희가 드리겠다, 거마비 정도는 생각하고 있다’고 했더니 피식 웃더라”라며 ”(BTS 측에서) ‘저희 전용기인데 가능하겠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알릴레오/유튜브

이어 탁 위원은 “스텝 움직이는 거며 대충 계산해 보니 경비만 1~2억원이 나오더라. 전체 제작비 수준이었다”며 “그래서 다음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대통령 시계를 드리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탁 위원은 “시계로 모든 비용을 퉁 쳐줬다”며 “다시 한번 BTS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탁 위원의 설명대로라면 사실상 방탄소년단 측은 자비로 국가 외교에 동참한 격이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파리 콘서트는 같은 달 19일로 예정되어 있었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