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1일 10시 20분 KST

여성 BJ를 성희롱한 감스트의 K리그 홍보대사 활동이 잠정 중단된다

“당분간 홍보대사로서 활동은 힘들지 않을까 싶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인터넷 방송 중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유명 BJ 감스트의 K리그 홍보대사 활동이 잠정 중단될 전망이다.

20일 OSEN 등에 따르면 전날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 측 한 관계자는 최근 동료 BJ를 성희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감스트에 대해 “당분간 K리그1 공식 홍보 대사로서의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감스트가) 당분간 홍보대사로서 활동은 힘들지 않을까 싶다”며 “홍보대사직 박탈은 어렵고, 잠정 중단”이라고 말했다.

감스트는 19일 BJ 외질혜, NS남순과 함께 아프리카TV ‘나락즈’ 생방송에서 게임을 진행하던 중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세 사람은 특정 여성 BJ 두 사람의 이름을 언급하며 “그 BJ 방송 보면서 XXX(자위행위를 의미하는 속어)를 하냐”는 질문을 주고 받았다.

이에 시청자들이 항의하자 세 사람은 사과문을 올리며 진화에 나섰다. 특히 감스트와 외질혜는 유튜브에 사과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아프리카TV 측은 20일 감스트, 외질혜, NS남순에 미풍양속 위배와 부적절한 발언 사유를 들어, 3일 간 방송 정지 처분을 내렸다.

조이뉴스24 등은 감스트가 이주헌 축구 해설 위원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MBC ‘스포츠 매거진-핵 in 싸커’의 20일 녹화에도 불참했다고 전했다. MBC 측은 그의 프로그램 하차 여부에 대해 “본인이 자숙하겠다고 한 만큼 제작진이 하차 여부를 놓고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녹화에는 감스트를 대신해 박종윤 축구 평론가가 투입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