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1일 09시 39분 KST

여행 칼럼니스트 주영욱씨가 필리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동행자 없이, 업무차 홀로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여행·음식 칼럼니스트 주영욱씨가 필리핀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21일 ”한국인 주모씨(58)가 16일 오전 필리핀 안티폴로 지역에서 총상을 입고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여행 칼럼니스트인 주영욱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주씨는 머리에 총상을 입어 숨진 상태였으며, 현지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필리핀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호텔 출입 열쇠 등을 통해 사망자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씨는 지난 14일 필리핀으로 출국했으며 발견 장소로부터 약 10㎞ 떨어진 마카티시의 한 호텔에 묵고 있었다. 마카티시는 필리핀 북부지역으로 한국인들이 밀집해 살고 있는 지역이다.

주씨는 새 여행상품 개발을 위해 필리핀에 홀로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씨는 당초 18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경찰청은 19일 국제범죄 담당 형사, 감식반 요원, 프로파일러 등 공동조사팀을 필리핀에 보내 현지 경찰과 함께 주씨 사망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주씨는 여행·음식 칼럼니스트로, 2012년부터 중앙선데이에 ‘주영욱의 이야기가 있는 맛집‘을 게재했으며 2017년에는 동명의 책을 출간했다. 멘사코리아 회장을 역임했으며, 여행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여행사 ‘베스트레블’을 설립해 운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