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21일 09시 30분 KST

김정은이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고, 시진핑은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이 북중정상회담에서 나눈 대화다.

CC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일, 그간 미국과의 협상이 성과를 내지 못했다면서도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혀 대화의 문이 여전히 열려 있음을 시사했다. 또 ”정치적 해결”과 ”평화와 안정”을 강조하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향도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지난 1년간 지역 내 긴장감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관련국’의 적극적 호응을 얻어내지는 못했다”며 ”이는 북한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1년여 전,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합의한 △북미 관계 정상화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 비핵화 △유해송환 약속을 지키려 했지만 미국은 이행에서 충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김 위원장의 속내를 전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북한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관련국과 노력해 우려를 해결하고 한반도 문제가 성과가 있도록 하겠다”고 밝혀 지난 4월 12일 시정연설 때의 입장이 여전히 유효함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에서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ASSOCIATED PRESS
GREG BAKER via Getty Images

김 위원장은 또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이룩하고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도록 할 것”이라며 무력시위를 자제하겠다는 의향도 전했다. 북한은 미국에 대해 ‘셈법’을 바꿀 것을 촉구하면서 지난 5월 들어서 2차례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이에 대해선 ”정상적인 군사훈련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시 주석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비핵화를 촉진하려는 북한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반도 정세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과 관련되어 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지지한다.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시 주석은 ”북한의 안보 우려 해결을 중국이 돕겠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북핵 문제와 관련,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비핵화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3원칙을 견지해왔으며, 시 주석은 19일 북한 노동신문 기고문에서도 ”조선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강조했다. 중국은 한반도 긴장 고조뿐 아니라 급속한 평화 프로세스 진전 역시 경계한다.

JUNG YEON-JE via Getty Images

이날 중국 관영 CCTV를 통해 공개된 북중 정상의 대화에선 하노이 회담을 결렬로 이끈 북미 간 비핵화 방식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 비공개로 관련 의견을 주고받았을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다. 시 주석은 다음 주 일본 오사카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다. 

북미 정상이 지난 11일 친서 외교를 재개한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9일 워싱턴에서 열린 행사에서 ”양측(북미)은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고, 이것만이 외교를 통해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밝혀 북미 회담 재개 기대감을 낳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