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0일 20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20일 20시 07분 KST

문대통령 "북한 선박 경계 보고에 문제 없는지 점검하라"

목선을 이용해 삼척항에 정박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시작하기 전 참석자들과의 차담회에서 북한 선박과 관련해 문제점들이 없는지 철저하게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최근 북한 주민들이 목선을 이용해 삼척항에 정박한 것과 관련해 심각하게 인지하고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정경두 장관이 오전에 북한 선박 관련 대국민사과 관련 담화문 발표가 있었다”며 ”그래서 정 장관은 반부패정책협의회 차담회에 모인 대통령을 비롯한 부처 장관들 모두에게 사과의 말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선 북쪽에서 우리 쪽까지 그냥 오는 과정에 제대로 포착하거나 경계하지 못한 부분, 또 이쪽으로 도착하고 난 이후에 그에 대해서 제대로 보고하고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 이 두 가지 대응에 대해서 문제점들이 없는지 철저하게 점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경두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국방부 청사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이번을 계기로 군의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점검해 책임져야 할 관련자들에 대해선 엄중하게 문책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에 앞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합동조사로 모든 진상을 밝혀내겠지만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국민들께 큰 심려를 드렸다”라며 ”깊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는 정 장관에 대해 경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과할 일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할 사안”이라며 문 대통령의 사과와 정 장관 사퇴를 주장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