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0일 15시 44분 KST

김태호 PD와 유재석의 새 예능이 첫 촬영을 시작했다

토요일 오후 6시대로 편성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MBC
MBC 김태호 PD

MBC 김태호 PD와 방송인 유재석 콤비의 새 예능이 첫 촬영을 시작했다.

YTN Star는 20일 김태호 PD가 선보이는 신설 예능 프로그램이 이날 지방 모처에서 촬영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유재석과 조세호가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PD의 새 예능 프로그램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현재 다양한 시도와 실험 중으로, 디지털로 공개한 ‘릴레이 카메라’가 두 대로 이어진 후 연속선상에 있는 아이템을 촬영 중”이라며 “단순 릴레이 외에 더 확대된 재미를 보여드리려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김 PD의 새 예능은 고정 출연자 없이 앞으로 당분간 실험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며, 촬영 후 공개여부가 결정된다.

앞서 김 PD는 12일 ‘놀면 뭐하니?’라는 유튜브 채널을 깜짝 개설하며 복귀 신호탄을 쐈다. 해당 채널에는 ‘릴레이 카메라’라는 제목의 시리즈 영상이 공개됐으며, 해당 영상에는 김 PD가 유재석에게 카메라 1대를 건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담겼다.

김 PD와 유재석 콤비의 새 예능은 기존 ‘무한도전’ 방영 시간대인 토요일 오후 6시대로 편성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