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0일 14시 36분 KST

김주하가 직접 '생방송 도중 앵커 교체'에 대해 해명했다

생방송 진행 중 식은땀을 흘리다 돌연 화면에서 사라졌다.

MBN

생방송 도중 식은땀을 흘리다 돌연 화면에서 사라진 MBN 김주하 앵커가 당시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 앵커는 19일 저녁 방송된 MBN ‘뉴스8’을 진행하던 도중 돌연 화면에서 모습을 감췄다. 리포트 화면이 나간 직후 김 앵커의 모습은 사라지고, 한성원 앵커가 급히 투입돼 뉴스를 이어나갔다.

이에 대해 김 앵커가 직접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20일 OSEN에 따르면 김 앵커는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더라. 걱정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 22년 만에 이게 무슨 민폐인가”라며 ”오늘 일 나간다. 진짜 상상도 못한 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MBN 측도 ”김 앵커가 급체로 인해 복통을 호소한 것”이라며 ”건강에 큰 이상은 없으며, 안정을 취하면서 상태가 호전돼 병원에 다녀오진 않았다. 20일 진행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