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0일 12시 13분 KST

'성희롱 논란' 감스트·외질혜·남순이 아프리카TV로부터 받은 처분

'3일 이용정지'

아프리카TV

인터넷 방송 중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BJ 감스트와 외질혜, 그리고 남순에게 아프리카TV 측이 ‘3일 이용정지’ 처분을 내렸다.

20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아프리카TV 측은 ”이들 BJ들은 3일 이용정지가 됐다”고 전했다.

아프리카TV 운영정책에 따르면, ‘사회적 물의 및 서비스 이미지 실추 등 매우 중대한 위반의 경우’ 아프리카TV는 인터넷 방송 진행자에 대한 이용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다. 이용정지 기간은 최소 3일부터 영구정지까지 가능하다.정

앞서 지난 19일 감스트와 외질혜, 남순은 아프리카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하며 ‘당연하지’ 게임을 했다. 방송에서 외질혜는 남순과 감스트에게 특정 여성 BJ의 방송을 거론하며 ”‘XX’ 방송 보면서 ‘XXX’(자위 행위를 의미하는 속어)를 하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당연하지”를 외쳤다.

이후 개인방송이었지만 다수의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방송되고 있었다는 점에서 부적절한 성희롱 발언이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세 사람은 사과 영상과 사과문을 공개했으나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