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0일 11시 47분 KST

YG가 빅뱅 컴백을 위해 한서희를 미국으로 보내버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디스패치 단독 보도.

뉴스1

YG엔터테인먼트가 빅뱅 멤버 탑과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의 대마초 흡연 사실을 알고, 빅뱅의 컴백 날짜에 맞춰 한서희를 미국으로 보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따르면 경찰은 한서희의 이름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한서희의 출국을 막지 않았다.

20일 디스패치는 단독으로 이같은 보도를 냈다. 보도에 따르면 YG는 정규 컴백을 앞둔 빅뱅을 위해 한서희를 해외로 보냈다. 한서희 전 소속사 관계자는 디스패치에 “YG 일을 봐 주는 A씨가 찾아와 ‘탑과 한서희의 (대마) 문제가 있으니 컴백 전에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 ”회사 측에서 티켓팅을 했고, 앨범 활동이 끝날 때까지 머물게 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서희도 피의자 신문 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한서희는 ”미국에 왜 이렇게 오래 머물러 있었냐”는 질문에 ”원래 2016년 12월 9일 출국해 약 한 달 정도 머물다 올해(2017년) 1월 초에 들어올 예정이었는데, 올해 2월 9일이 탑이 군 입대하는 날이었다”라며 ”회사 대표님이 외국 간 김에 한두달 정도 더 쉬고 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빅뱅은 2016년 12월 13일 앨범 ‘메이드’를 발표한 바 있다.

디스패치는 ”지드래곤으로 논란을 겪었던 YG는 탑의 대마 흡연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숨기기에 급급했다”라며 ”비아이 때도 비슷한 패턴”이라고 지적했다. 비아이의 마약 흡입 사실을 알게 된 YG가 한서희에 진술 번복을 강요했던 것을 언급한 것이다.

한편 매체는 한서희가 미국으로 떠난 2016년 12월 9일, 수사기관이 이미 한서희의 존재를 알고 있었음에도 출국길을 막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그 해 12월 7일 또 다른 마약 딜러 C씨가 경찰에 체포됐고, 그는 피신 과정에서 한서희의 이름을 밝혔다고 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