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0일 11시 33분 KST

‘리그오브레전드’ 라이엇게임즈 기부금으로 한국 문화재 찾아왔다

조선왕실 유물로 추정되는 ‘백자 이동궁명 사각호’와 인장 ‘중화궁인’이 고국으로 돌아온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미국에서 돌아온 조선왕실 유물 중화궁인과 백자 이동궁명 사각호(오른쪽)

해외를 떠돌다 미국 경매에 나온 조선왕실 백자항아리와 인장이 온라인 게임 회사 라이엇게임즈의 후원으로 고국에 돌아왔다.

연합뉴스는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지난 3월 미국 크리스트 뉴욕 경매와 본햄스 뉴욕 경매에서 조선왕실 유물로 추정되는 ‘백자 이동궁명 사각호’와 인장 ‘중화궁인’을 온라인 게임 회사 라이엇게임즈의 기부금으로 각각 구입해 국내에 들여왔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찾아온 유물 이름에 붙은 이동궁과 중화궁의 ‘궁’은 왕실 가족이 쓰는 공간에 붙인 명칭이다. 왕위에 오르지 못한 왕자와 공주, 옹주가 혼인한 후 거처한 집도 궁이라고 부른 것으로 전해진다.

재단은 연합뉴스에 크리스티 뉴욕 경매에서 사들인 백자 이동궁명 사각호의 이동궁은 정조와 수빈 박씨 사이에 태어난 딸이자 조선 제23대 임금 순조의 동복동생인 숙선옹주(1793∼1836)가 ‘이동’으로 시집갔다는 기록이 있어 숙선옹주 궁가를 의미할 가능성이 크다고 알렸다. 이동은 현재 중구 초동 일대다.

또 재단이 본햄스 뉴욕 경매에서 구한 중화궁인은 왕실 개인 인장으로 짐작되며, 손잡이는 상서로운 짐승을 일컫는 서수의 모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화재청 관계자는 중화궁은 현재 남아 있지 않고, 위치도 알 수 없어 앞으로 면밀한 연구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하면서도 “지난해 돌아온 덕온공주 인장과 같은 조선왕실 관련 인장으로, 국내에 소장 사례가 많지 않아 역사적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두 유물은 조선왕실 유물 전문기관인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하게 된다.

경매 자금을 후원한 문화재지킴이 기업 라이엇게임즈는 과거에도 조선 불화 ‘석가삼존도’와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의병장 김도화 문집을 새긴 ‘척암선생문집책판’ 구입 자금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대표는 이날 디스이즈게임에 “이번에 높은 가치와 희소성을 지닌 조선 왕실 유물을 두 점이나 환수에 성공해 매우 뿌듯하다”며, “특히 올해 들어 벌써 세 점의 국외 소재 문화재를 환수하는 데 기여하는 등 라이엇 게임즈의 문화재 보호 및 지원 활동이 가속도를 내고 있는 점에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