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9일 17시 49분 KST

배달의 민족이 ‘쏜다 쿠폰’ 특혜 논란에 제대로 사과했다

“배민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하겠다”

배달의 민족

배달 어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이 ‘쏜다 쿠폰’ 특혜 논란에 사과했다.

배달의 민족 측은 19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배달의 민족이 지급한 ‘00이 쏜다’ 쿠폰을 보면서 실망하신 많은 여러분들께 사과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사과문에는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듣고 또 곰곰이 생각해보니 저희의 생각이 짧았다. 죄송한 마음이 크다. 그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업체 측은 “‘쏜다 쿠폰’은 쿠폰을 받은 사람이 쓰는 것이 아니라, 받은 사람이 다시 그 주변에 나누어주는 기쁨, 함께 나눠먹는 즐거움을 기대하며 5년 전부터 해 온 일”이라며 “그동안 유튜버들, 블로거들, 인플루언서들에게도 주어졌고,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고등학교 대학교로 찾아가기도 했다. 하지만 배민을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는 이렇게 제공되는 쿠폰들이 일부를 위한 특혜로 이해될 거라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배민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하겠다”며 “저희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도 혹시나 특혜로 해석될 일들은 없는지 모든 일들을 다시 점검하겠다”고 ‘쏜다 쿠폰’의 전면 중지 방침을 밝혔다.

앞서 배달의 민족은 연예인과 SNS 인플루언서를 상대로 1만원 쿠폰 뭉치를 배포했다. 이른바 ‘쏜다 쿠폰’으로 불리는 해당 쿠폰에는 이들의 이름과 함께 ‘00이 쏜다’고 적혀 있다.

‘쏜다 쿠폰’을 받은 일부 연예인과 인플루언서가 인증 사진을 올렸고, 배달의 민족 소비자들은 공분했다. VIP 등급에 해당하는 고객들보다 유명인들이 얻는 혜택이 더 크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배달의 민족 측은 18일 연합뉴스 등에 “일반인에게는 안 주면서 특정 연예인에게만 주는 것이 아니다”라며 ”연예인을 통해 더 많은 일반인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는 알 수 없는 입장을 내놔 논란에 더욱 불을 지폈다.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일반 소비자에게는 몇천원 쿠폰을 주면서 연예인에게는 1만원 쿠폰을 대량으로 주느냐”, ”도저히 기획 의도를 알 수 없는 마케팅”이라는 목소리가 줄을 이었다. 또 “VIP 혜택도 별로 없고, 쿠폰이라고 해 봤자 혜택을 합치면 2천원 수준”이라며 ”다른 배달 어플을 이용하겠다”는 댓글을 남긴 네티즌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