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8일 23시 02분 KST

일본 야마가타현에서 규모 6.8 강진이 발생했다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 미칠 영향은 없다고 한다.

뉴스1

일본 북서부 야마가타현 앞바다에서 최대 진도 6강 지진이 발생해 쓰나미 경보가 함께 발령됐다.

NHK에 따르면 지진은 18일 오후 10시22분쯤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0km, 규모는 6.8로 추정된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를 6.5로 발표했다.

진원 인근의 야마가타현, 니가타현, 이시카와현 등에는 현재 쓰나미 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예상되는 쓰나미 높이는 1m다.

NHK는 진원과 인접한 니가타현 무라카미시의 시청, 경찰, 소방에 모두 전화 연결이 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경우 지진으로 인한 영향은 없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