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6월 18일 20시 23분 KST

문재인 대통령 사위가 취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청와대가 밝힌 입장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의혹이다.

뉴스1

청와대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가 태국에서 취업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 사위의 취업에 있어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에서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음을 밝힌다”며 “대통령의 손자 또한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에 다니고 있음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곽 의원은 이날 문 대통령 사위가 한 해외 저가 항공사에 실제로 해외 취업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사위가 채용된 회사에서 3주간만 근무한 것을 두고 문 대통령 손자를 태국 고급단지 안에 있는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곽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나 다니는 학교, 직장 등 사적인 부분의 공개가 얼마나 위해한 일인지 그 누구보다도 잘 알 것”이라며 “그런데도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필요하면 곽 의원에 대해 추가적인 법적 조처를 할 수도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