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8일 16시 41분 KST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환경부가 "22일부터 정상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의 수돗물은 오는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정상공급될 전망이다.

뉴스1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이 18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기자실에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무리한 역방향 수계전환이 직접적 원인이라고 밝히고 있다.

인천의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은 수계전환 과정에서 준비 부실과 초동대처 미흡 때문으로 나타났다. 인천의 수돗물은 오는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정상공급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18일 이런 내용의 정부원인조사반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인천시는 수계전환 전 수돗물 대체공급을 위한 대응 시나리오 작성 때 지역별 밸브 조작 위주로만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밸브 조작 단계마다 수질 변화를 확인해야 했지만, 그러지 않아 발생한 이물질에 제때 대응하지 못한 것이다.

국가건설기준’을 보면, 상수도 수계전환 때는 수계전환 지역의 배관도와 (물 흐름을 제어하기 위한) 제수밸브, (관 아래쪽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이토밸브, 공기밸브 등에 대한 대장을 작성한 뒤 현장조사를 해야 한다고 돼 있다. 수계전환 때는 녹물이 생기지 않도록 충분한 시간을 두고 충분히 배수하고 서서히 제수밸브를 작동해야 하지만, 그러지 않았던 것이다.

또 이번 수계전환 때 일시적으로 정수 탁도가 0.6NTU(탁도 단위, 먹는물 기준 0.5NTU)로 기준을 초과했지만, 정수장에선 별도 조치 없이 내보낸 사실이 확인됐다. 원인조사반은 수계전환에 따라 인천 서구 공촌정수장 쪽 탁도가 수계전환 이전 평균 0.07NTU에서 0.11~0.24NTU까지 상승했음에도 초동대응이 이뤄지지 못해 피해를 최소화할 최적시간을 놓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평소 공촌정수장에서 인천 영종지역으로 수돗물을 공급할 때엔 ‘자연유하방식’으로 공급하지만 이번 수계전환 때에는 압력을 높여 반대 방향으로 공급했다. 역방향 수계전환 때는 관 흔들림, 수 충격 부하 등을 고려해 정방향 때보다 특히 유의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서서히 양을 늘려가야 하지만 그러지 않았다.

환경부는 이에 따라 지난 14일부터 공촌정수장 정수지를 청소하고 물 사용량이 적은 심야시간을 이용해 19일부터 23일까지 오염수 배수 작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송수관로와 배수지 청소도 23일까지 끝낼 계획이다. 급수구역별 단계적 공급 정상화는 22일부터 이뤄진다.

이번 붉은 수돗물 사고는 인천 서구 공촌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정기점검 과정에서 인천 남동구 수산·남동정수장의 정수를 대신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1시30분께 인천 서구 지역에서 처음 민원이 접수됐고, 사고 발생 나흘 뒤인 이달 2일부터 인천 영종지역으로, 15일 뒤인 지난 13일엔 강화 지역에서 민원이 제기되는 등 사고 발생 20일째인 지금까지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원인조사반은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이 참여해 4개팀 18명으로 구성됐다. 지난 7일부터 사고원인 조사와 정상화 방안, 재발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고 상황 종료 때까지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