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8일 17시 50분 KST

경찰이 YG 마약·성접대 의혹 수사를 본격화했다

제보자 한서희에게 마약을 판 인물과 성접대 의혹 핵심 관계자를 소환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YG(와이지) 엔터테인먼트 사옥. MBC 시사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측은 클럽 버닝썬의 가수 승리 뿐 아니라 YG 양현석 대표도 다른 클럽을 통해 동남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반면 YG 측은 이에 앞서 '스트레이트' 측이 YG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방송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적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바 없다

경찰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 대표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과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아시아경제는 최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이른바 ‘정 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18일 보도했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양 전 대표와 YG 소속 유명 가수가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을 통째로 빌려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해당 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알선한 통로로 의심되는 인물이다.

경찰은 A씨를 불러 당시 접대 자리에 여성들을 동원했는지, 실제로 성매매가 이뤄졌는지 등을 추궁했으나 A씨는 여성들을 부른 것은 사실이지만 성매매는 없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 성매매가 있었다고 해도 공소시효가 한 달 정도밖에 남지 않아 처벌로 이어질지는 알 수 없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공소시효는 추후 검토할 문제”라며 일단 사실관계부터 확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아이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도 수사에 돌입했다. 한겨레는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전담팀이 한서희에게 2016년 마약을 판매한 B씨를 전날 면담했다고 전했다. 한서희는 비아이에게 마약을 교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자 이를 공익신고한 제보자이기도 하다.

경찰은 당시 한서희에게 마약을 판매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현재 수감 중인 B씨를 교도소에서 만나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에 대해 알고 있는 부분이 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