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8일 16시 04분 KST

베리굿 조현이 게임 행사 의상 논란에 심경을 밝혔다

리그 오브 레전드 '아리' 의상을 입었다

뉴스1

그룹 베리굿 조현이 의상 선정성 논란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조현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조현은 팬들에게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앞서 조현은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아리’ 캐릭터 의상을 입고 포토라인에 섰다가 성 상품화가 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주최 측에서 미리 준비해준 의상”이라며 ”게임 관련 행사라 게임 캐릭터 의상을 그대로 입었다”고 해명했다.

 

아래는 조현의 인스타그램 스토리 글 전문.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입니다.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합니다.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습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합니다.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

무너질 때 마다 곁에서 잡아주셔서 감사해요 다들. 아직도 너무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습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