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8일 15시 39분 KST

류현진이 다저스의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Christian Petersen via Getty Images

류현진의 페이스가 얼마나 비현실적인지를 보여주는 기록이 나왔다. ESPN에 따르면 류현진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로 LA 다저스 역사상 최초 14선발 역대 최저 평균자책점 기록을 세웠다. 

16일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류현진은 두 점을 내줬으나 두 점 모두 수비 실책으로 기록되어 자책점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경기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ERA)은 1.26까지 떨어졌다. 이는 역대 ‘첫 14경기 선발 자책점’ 최저 기록이다. 

더욱더 놀라운 건 2위부터 5위까지에 오른 이름이다. 돈 드라이스데일, 샌디 쿠팩스, 래리 체니, 돈 서튼이다. 그야말로 교과서에 나올 법한 투수들의 초반 페이스를 넘어선 것. 특히 이 투수들이 1960~70년대의 전설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