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8일 13시 55분 KST

김혜수가 스크린 복귀작을 확정했다

박지완 감독의 ‘내가 죽던 날’의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배우 김혜수가 박지완 감독의 영화 ‘내가 죽던 날’을 차기작으로 확정했다.

김혜수 소속사 호두앤유 엔터테인먼트는 18일 김혜수가 ‘내가 죽던 날’의 주인공 현수 역으로 출연한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당초 김혜수는 윤제균 감독의 영화 ‘귀환’에 출연하기로 돼 있었으나, 프로젝트가 무기한 연기되며 차기작을 고르는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김혜수는 영화 ‘국가부도의 날’ 이후 약 1년 만에 스크린 복귀작을 확정하게 됐다.

‘내가 죽던 날’은 계획과 달리 인생이 비틀어진 이들이 포기하지 않고 삶을 바로잡기 위해 용기를 내는 과정을 그린 영화. 김혜수는 극 중 한 소녀의 자살 사건을 맡은 뒤 삶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현수로 분한다.

‘내가 죽던 날’은 하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