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7일 15시 08분 KST

박남춘 인천시장이 붉은 수돗물 사태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고 사과했다

인천시는 수돗물 방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뉴스1

인천의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19일째 이어지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대응이 미흡했다며 거듭 사과했다.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아 주민들의 불안감이 여전한 가운데 환경부가 18일 원인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사태 해결의 실마리가 될지 주목된다.

박남춘 시장은 1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수장·배수장 정화 작업 등 총체적인 관로 복구작업에 나서 6월 하순에는 수질을 기존 수준으로 회복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며 거듭 사과했다. 지난 3일 기자회견에 이어 두번째로 공식석상에서 고개를 숙였다.

박 시장은 “정부 합동조사단의 분석 결과를 보면, 현재 수돗물에서 검출되는 이물질은 수도 관로 내에서 떨어져 나온 물질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 관로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더욱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관로 복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수돗물 방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먼저, 18일까지 1단계 조처로 정수지 청소와 계통별 주요 송수관 수질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19~23일에는 이물질 배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계통 송수관에 구멍을 뚫어 방류와 함께 주요 배수지의 정화작업과 배수관 방류 작업을 진행한다. 24~30일에는 3단계 조처로 송수관과 배수지 수질 모니터링을 하고 수질 개선 추이에 따른 주요 배수관·급수관의 방류를 지속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달 30일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할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구·영종·강화 지역 1만여 가구가 적수 피해를 겪고 있고, 이 지역 학교 125곳이 수돗물에 이물질이 섞여 나오는 탓에 급식에 차질을 빚고 있다.

19일째 적수 사태가 지속하면서 수돗물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황이다. 윤호준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회장은 “적수 피해가 이어지고 있고, 주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신도 여전하다”고 전했다. 인천경실련,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는 적수 사태 이후 보여준 인천시의 행정에 대해 ‘무능 행정’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편, 조명래 환경장관은 이날 오후 인천 적수 관련, 서구 공촌정수장과 청라배수지 등을 둘러보며 현장에 나선다. 환경부는 18일 사고 원인 조사 결과와 수돗물 정상화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는 지난 7일부터 전문가 18명으로 구성된 정부 원인조사단을 꾸려 적수 원인을 조사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