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6월 17일 10시 16분 KST

홍문종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위해 죽으려고 했었다

홍문종 의원이 직접 말했다.

뉴스1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6월 15일, 탈당선언을 했다. 이날 서울역에서 열린 대한애국당 주최 태극기 집회에서 한 말이다. 이날 그는 “이제 애국 시민과 함께, 태극기를 사랑하는 여러분과 함께 한국당을 깨우치겠다”며 “위대한 태극 동지들이 대한민국 대통령 박근혜와 함께 당당하게 청와대에 입성할 날이 머지않았다. 오늘 이 순간부터 조원진 대표와 함께 그 일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날 지난 탄핵정국 당시 ‘죽으려고 했었다’는 이야기도 꺼냈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홍 의원은 ”제가 박 전 대통령에게 ‘도저히 탄핵정국을 돌파할 길이 없어 저라도 죽어서 낱낱이 이들이 잘못한 것을 역사와 민족에 고해바치고 저라도 자결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당시 그의 죽음을 막은 건 바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었다.

″그랬더니 (박 전 대통령은) 무슨 소리냐. 젖먹던 힘까지 다해서 이 어려운 탄핵정국을 이겨낸다면 태극기 승리 찬가의 날이 올 것이라 말했다.”

홍문종 의원은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누가 탄핵하라고 했는지 기억하라고도 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께서 말했다. 탄핵하는 역사적 사건을 분명히 기록하라. 아무도 싸우지 마라. 그리고 어떤 놈이 탄핵하라고 했는지 기억하라고 하셨다.”

홍문종 의원은 자유한국당 탈당 후 ‘신공화당‘을 만들 예정이다. 6월 17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그는 ”중앙당을 만들고 9월부터는 아마 본격적으로 지역에서 시작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더불어 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 어느 쪽도 못 찍는 보수의 근간 10∼15%가 당의 주축이 될 것”이리거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