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6일 16시 38분 KST

U-20 남자축구 대표팀을 위한 '카퍼레이드' 행사가 취소됐다

대표팀은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JANEK SKARZYNSKI via Getty Images

국제축구연맹 2019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값진 성과를 거둔 남자축구 대표팀 선수들을 위해 준비됐던 도심 퍼레이드가 취소됐다. 다만 포토타임 등 팬들과 함께 진행하는 행사가 늘어날 예정이다.

16일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U-20 대표팀은 폴란드 우치에서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와의 맞대결에서 1-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대표팀은 FIFA 주관 남자대회 우승에는 실패했으나, 한국 축구 역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거뒀다. 또 이강인(발렌시아CF)은 준우승에도 불구하고 대회 최고의 선수에게 수여되는 ‘골든볼’을 수상하기도 했다.

인터풋볼에 따르면 이런 대표팀의 선전에 대한축구협회는 환영행사를 준비했다. 대표팀은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며, 곧장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11시 30분부터 환영행사에 참석한다.

당초 선수들은 환영식 이후 카퍼레이드를 하며 도심을 지날 예정이었다. 그러나 대한축구협회는 16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환영식 직후 예정돼 있던 카퍼레이드는 취소됐다”고 밝혔다. 다만 포토타임 등 팬들과 함께할 수 있는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대표팀을 위한 ‘금의환향’ 행사는 KBS1, MBC, SBS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