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6일 12시 00분 KST

'김정민 기용 아쉽다'는 평가에 대해 축구전문가가 내 놓은 분석

김정민의 인스타그램에는 비난 댓글이 쇄도했다.

VI-Images via Getty Images

국제축구연맹(FIFA) 2019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남자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아쉽게 패배해 준우승을 거둔 가운데, 이날 경기에 출전한 김정민(FC 리퍼링)의 경기력과 기용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6일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U-20 대표팀은 폴란드 우치에서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와 맞붙었다. 이날 한국은 전반 5분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으나 전반 34분 동점골을 허락한 뒤 후반 8분, 44분에 실점해 1-3으로 패배했다.

경기 후 김정민의 인스타그램에는 비난 댓글이 쇄도했다. ”산책하듯 뛴다”, ”설렁설렁 경기한다” 등 김정민의 경기력을 탓하는 댓글이나, ”성인 국대에는 못 뽑힐 것 같다”며 국가대표에 기용된 것을 문제 삼는 댓글도 있었다.

결승전 후 ‘김정민 기용이 아쉽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에 대해 박찬하 축구해설가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우리가 올바른 전략전술, 선택을 통해 이 자리까지 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결승 무대 역시 정 감독이 최고의 선택을 했다. 결승 결과가 좋지 않았다고 해서 결과를 가지고 비판하는 것은 곤란한 상황”이라며 ”마지막 한 경기가 아쉬웠다 해도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충분히 자기가 가진 모든 것을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박 해설가는 ”이 선수들에게 우리가 해야 될 것은 아낌없는 박수”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 전반전을 마친 뒤, MBC 중계 해설을 맡은 안정환 해설위원은 김정민을 언급하며 ”중앙의 숫자가 부족하다”며 ”김정민 혼자 미드필더 대응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후반전에서는 김현우가 투입돼 김정민이 전진,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그러나 우크라이나의 몰아치는 역습을 막아내지 못했고 대표팀은 1-3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