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6일 11시 12분 KST

U-20 월드컵 준우승 이후 선수들과 정정용 감독이 전한 말들

이강인, 이광연, 오세훈 등.

Alex Livesey - FIFA via Getty Images
눈물을 흘리는 이재익을 황태현이 위로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 2019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값진 성과를 거둔 남자축구 대표팀 선수들과 정정용 감독이 경기를 마친 후 소감을 밝혔다.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믹스트존 인터뷰를 아래 모았다.

이강인(발렌시아CF)

Lars Baron - FIFA via Getty Images

″다들 많이 힘들었을 텐데, 모두 힘들다는 내색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한 팀이었다는 게 다른 것보다 감사하다. 대회 내내 행복했다.”

″솔직히 할 말이 별로 없다. 형들도 나도 우승이 목표였다. 그 목표를 이루지 못해 기분이 좋지 않은 건 사실이다. 하지만 정말 최선을 다했다. 후회는 하나도 남지 않고, 형들에게 감사한 마음뿐”

″그 동안 너무 열심히 뛴 것 같다. 나도 형들에게, 형들도 나에게 수고 많이 했다고 인사했다. 코칭스태프, 한국과 이곳에서 응원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하게 생각한다. 준우승했지만 후회 없다. 경기 전부터 절대 후회하지 않게 뛰자고 했다”

이광연(강원FC)

PressFocus/MB Media via Getty Images

″결승 무대가 처음인 탓인지 선수들이 가진 기량을 다 못 보여준 것 같다. 열심히 뛰었는데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 아쉽다”

″마지막 경기였기 때문에, 이 팀이 다시 모일 수는 없다. 그 부분이 가장 아쉽다. 그래도 모두 열심히 뛰었기에 수고했다고 얘기해 주고 싶다. 우리 모두 개인을 생각하지 않고 팀을 우선시했다. 그래서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작은 골키퍼’로서 내가 널리 알려져야 또 다른 골키퍼들도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내가 이루고 싶은 목표는 작은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도전할 수 있도록 희망을 주는 것”

오세훈(아산 무궁화)

뉴스1

″과정은 좋았는데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지 못해 섭섭하다. 우승을 못해서 너무 아쉽다”

″모든 상대들이 우리보다 강했기 때문에 더 많이 준비해야 했다. 그러면서 기량이 늘었고, 여유가 생겼다. 이번 대회를 통해 여러 가지 면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

″이 대회가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K리그에 돌아가서 지금보다 더 발전한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정정용 감독

Alex Livesey - FIFA via Getty Images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훨씬 더 멋진 피날레가 될 수 있었는데, 우리가 준비한 점에 부족함이 있었던 것 같다. 그러나 한구겡 가게 되면 단언컨대 선수들이 한 단계 이상 발전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선수들의 기량이 발전하는 게 운동장에서 보인다는 것은 굉장히 급속도로 점프했다는 것이다. 이 선수들은 향후 5년, 10년 안에 자기 포지션에서 최고의 위치에 있을 것 같다. 기회가 되면 큰 무대를 접하면 좋겠다”

″지금 선수들이 특별한 인연이다. 2년 전 한국에서 열렸던 U-20 월드컵을 보며 이 대회를 준비해 왔는데 결승까지 왔다. 어제 훈련을 하면서 선수들에게 이번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헤어질 지 잘 모르겠다. 선수들과 스태프 모두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