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4일 16시 16분 KST

'붉은 수돗물' 사태가 강화도까지 번지자 인천시가 뒤늦게 입장을 번복했다

지난 13일에는 강화도의 일부 학교에서 붉은 수돗물이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인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영종도와 강화도까지 확대되고 있다. 이에 인천시는 붉은 수돗물 사태가 이들 지역에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뒤늦게 인정한 뒤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앞서 지난달 30일부터 인천 서구 일부 지역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주민들의 신고가 이어졌다. 이번 사태는 15일째 이어지다 현재 영종도와 강화도까지 확산된 상황이다.

지금까지 파악된 피해는 서구 8500여 가구, 영종도 250여 가구인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강화도의 초·중·고교 11곳과 유치원 1곳에서 붉은 수돗물이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된 상황이다. 이 학교 급식실 필터에서 이물질이 발견되거나 색깔이 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해당 학교들은 대체 급식을 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피해가 커지자 박준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이날 ”수자원공사의 수질 관로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한 결과 영종도 지역도 이번 수계 전환의 영향으로 수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발표해 비난을 사고 있다. 발표 전날까지만 해도 인천시는 영종도는 서구와 수돗물 공급 경고가 달라 서구 ‘붉은 수돗물’ 사태와는 무관하다고 했다가 입장을 번복했기 때문이다. 

또한 박 행정부시장은 ”영종도 주민들도 서구 주민들과 마찬가지로 생수와 정수기 필터 교환 비용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의 입장 번복에 주민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 서구 검단주민총연합회 등 3개 단체로 이뤄진 ‘인천 서구 수돗물 문제 해결 주민비상대책위원회’는 ”적수로 인해 일상생활이 불가능한데도 인천시와 상수도사업본부는 검사한 수질이 적합하니 적수를 마셔도 된다며 주민을 우롱했다”며 상수도사업본부장 사퇴과 함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인천경실련 역시 성명서를 발표하고 ”박남춘 시장이 안전 관련 위기 대응능력의 한계를 드러냈다는 평가를 만회하려면 상수도사업본부 쇄신대책 등을 포함한 ‘물 관리’ 개혁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