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4일 13시 31분 KST

한서희가 자신과 양현석을 연결한 것은 위너 이승훈이라고 밝혔다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다급히 말했다”

뉴스1

그룹 위너 이승훈이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양성 반응 은폐를 위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한서희를 연결하는 역할을 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디스패치는 14일 비아이와 마약 구매 및 투약이 의심되는 대화를 나눴던 가수 연습생 한서희의 제보를 공개했다. YG가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감추기 위해 이를 제공한 것으로 의심되는 한서희를 찾았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2016년 6월 이승훈은 한서희에게 메신저 비밀 대화방을 통해 “진짜 중요한 얘기를 할 거다. 집중해서 답장을 바로바로 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후 이승훈은 의문의 휴대전화 번호를 보내며 전화를 부탁했고, 한서희는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한서희는 디스패치에 비아이가 자신과 대마초를 피웠다고 말한 후 이승훈이 다급히 자신을 YG 사옥 근처로 불렀다고 밝혔다. 그는 약속 장소에는 YG 직원 K씨가 나왔고, 자신에게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라며 무슨 일이 생기면 연락을 줄 것을 당부했다고 증언했다.

이후 한서희는 K씨의 관리 하에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까지 만났고, 그 자리에서 양 대표가 비아이에 대한 진술을 번복하라고 종용했다고 밝혔다.

한서희를 대신해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신고를 했던 방정현 변호사는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YG 소속 연예인 가운데 또 다른 인물이 마약 사건에 연루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서희에 따르면 더 많은 연예인들이 연관돼 있다”며 “추측일 수 있지만 다른 연예인들도 마약을 했던 정황이 있는데, 회사에서 주기적으로 관리를 한다”고 설명했다.

“지금 밝히기는 그렇지만 다른 보이그룹도 (관련돼) 있다”는 발언도 이어졌다. 방 변호사는 “멤버 중 하나가 YG와 한서희 사이 매개체 역할을 하며 이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고 했던 정황이 있다”고 알렸다.

앞서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마약을 구매하고 투약한 정황이 담긴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다. 이후 비아이는 소속 그룹 아이콘을 자진 탈퇴했고, YG 역시 그와의 계약을 해지했다. 그러나 이 메신저를 제보한 인물이 과거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했던 한서희임이 밝혀진 후 관련 정보들이 추가로 폭로되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