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4일 11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14일 11시 19분 KST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왕 사죄' 발언을 뒤늦게 사과했다

지난 2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했던 발언이다.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왕 사죄’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문 의장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선 일왕의 진정어린 사과가 필요하다고 밝혀 일본의 반발을 산 바 있다.

문 의장은 지난 13일 방한 중인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를 만나 ”당시 발언으로 마음 상한 분들에게 미안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가 당시 문 의장의 발언에 대해 ”일본인들 입장에서 천황까지 거론하는 건 실례라고 생각할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하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문 의장은 지난 2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왕을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또한 ”그런 사람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손을 잡고 사과한다면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해 일본의 반발을 샀다. 

당시 일본 측은 문 의장의 발언 중 ‘전쟁범죄‘와 ‘주범‘이라는 단어를 특히 문제 삼았다. 반발이 이어지자 일본 언론에선 ”문 의장 측이 문제의 발언에 대해 ‘전쟁 시 일본 국왕의 아들이라는 뜻으로 사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한국정부 측에서도 ”양국 관계가 조기에 개선되기를 바란다는 게 본래 취지”라고 설명해왔다”고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