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4일 10시 56분 KST

베트남 축구협회가 박항서와의 재계약 협상을 서두르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계약연장 의사가 있다.

Yifan Ding via Getty Images

베트남 축구협회(VFF)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의 계약연장 협상을 서두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3일 베트남 매체 ‘징’은 까오 반 오아인 VFF 부회장이 ”박 감독과의 계약이 내년 1월에 끝난다. 계약만료 3개월 전인 10월, 양측이 계약연장 여부를 결정하게 돼 있는데 그때까지 기다리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오아인 부회장은 “VFF는 현재 이를 위한 논의를 하고 있고, 박 감독의 공헌에 합당하고 베트남 축구에 부합하는 최적의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또 ”축구 팬들은 박 감독을 잃을까봐 걱정할 필요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현재 박 감독의 연봉은 세후 24만달러(한화 약 2억8천만원) 수준이다. 매체는 박 감독의 계약이 연장될 시 48만달러(한화 약 5억7천)에서 60만달러(한화 약 8억)까지 연봉이 오를 수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감독은 계약연장 의사가 있다. 박 감독은 ”베트남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이곳에서 봉사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 협상은 에이전트사에 일임했다”고 여지를 남기기는 했다.

한편 베트남 매체 ‘뉴스24’는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축구협회가 박 감독 영입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