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3일 18시 10분 KST

비아이와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눈 A씨가 한서희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인물이다.

한서희 인스타그램/뉴스1
마약 구매 및 투약이 의심되는 대화를 나눈 한서희와 비아이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으로 그룹 아이콘을 탈퇴한 비아이와 메신저로 관련 대화를 나눈 A씨가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데일리는 13일 비아이와 마약과 관련된 내용의 대화를 메신저로 주고 받은 상대 A씨가 한서희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2016년 8월 22일 비아이와의 카톡 내용을 근거로 한서희를 신문 조사, 그가 2016년 5월 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의 숙소 앞에서 LSD를 전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그러나 3차 피의자 신문에서는 ‘김한빈(비아이)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비아이는 12일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아이콘 탈퇴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마약)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며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에는 선을 그었다.

YG엔터테인먼트 또한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며 비아이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고 알렸다.

앞서 한서희는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지난 2017년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았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