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3일 17시 08분 KST

노르웨이 국왕이 문 대통령과의 국빈만찬에서 BTS를 언급했다

“언제 노르웨이에서 공연할지 입을 모아 묻는다”

뉴스1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시내 오페라하우스 중극장에서 열린 답례문화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하랄 5세 국왕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6.12/뉴스1

하랄 5세 노르웨이 국왕이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참석한 국왕 주재 국빈만찬에서 그룹 방탄소년단을 언급했다.

연합뉴스는 12일(현지시각) 하랄 5세 노르웨이 국왕이 노르웨이 왕궁에서 주최한 국빈만찬 만찬사를 통해 “케이팝 때문인지 한국으로 유학을 떠나는 노르웨이 학생이 많다. BTS(방탄소년단)가 언제 노르웨이에서 공연할지 입을 모아 묻는다”며 한국에 친근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랄 5세 노르웨이 국왕은 “한국과 노르웨이는 한국전쟁 이후 평화를 위한 갈망을 바탕으로 협력해왔다”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문 대통령 주도로 스포츠로 정치적 갈등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전쟁의 폐허를 딛고 세계 11번째의 경제 대국으로 변모했다. 감탄을 금할 수 없다”며 “양국 모두 발효음식을 좋아한다. 한국에 김치가 있다면 노르웨이에 ‘라크피스크’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가 평화를 향해 지치지 않고 걸어온 것처럼, 우리 역시 평화를 향한 걸음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 교류가 확대되길 기원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만찬에 앞서 문 대통령 부부는 오슬로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한국음악 콘서트’를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국과 노르웨이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케이팝 공연으로, 가수 몬스타엑스와 장재인 등이 출연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