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3일 15시 10분 KST

조민아가 레이노병이 의심된다는 진단을 받았다

“병원 복도에서 혼자 숨죽여 눈물을 쏟았다”

조민아 인스타그램
레이노병 의심 진단을 받은 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겸 배우 조민아

쥬얼리 출신 가수 겸 배우 조민아가 레이노병이 의심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조민아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유방 초음파 결과 미세석회가 나오고 손발이 끊어질 듯한 추위에 손톱까지 보라색으로 변했다”며 “온몸이 저려 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들이 찾아 왔고 스트레스가 몰리면 과호흡으로 정신을 잃다가 119에 실려가면서 각종 검사들을 받게 됐다”고 최근 건강 상태에 대해 밝혔다.

그러면서 레이노병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부분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레이노병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혹은 정신적 스트레스 등에 의해 발작적으로 혈관수축이 일어나는 병을 일컫는다.

조민아는 “면역체계가 완전히 무너진 상태라 무조건 안정, 충분한 영양, 휴식을 취하면서 검사 결과들을 기다려야 한다”며 “주치의에게 ‘때를 놓치지 말고 치료나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권고 받고는 병원 복도에서 혼자 숨죽여 얼마나 많은 눈물을 쏟아 냈는지 모르겠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무식하게 열심히만 살아왔어서 이제 내 행복 좀 누려보려고 했는데 몸이 망가져 버려서 서러웠다”며 “별것 아니라고 하기엔 사실 어디 하나 성한 곳이 없어 막막해도 웃으면서 저답게 힘찬 오늘을 시작해보려고 오전 조깅도 하고 공방에 나왔다”고 건강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럼에도 이렇게 살아있는 게 감사하다”고 밝힌 조민아는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조민아는 지난해 9월 건강상의 문제로 운영 중이던 베이커리 ‘조민아 아뜰리에’ 문을 닫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후 베이커리 운영은 재개했지만,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속적으로 건강이 좋지 않다고 전해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