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6월 13일 12시 14분 KST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내년 총선은 ‘자유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로 판가름 나는 선거"

뉴스1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며 ”내년 총선 기필코 승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심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당 안팎의 역량을 총화하여 30년 낡은 기득권 양당정치 시대 끝내고 한국사회 대전환을 출발시키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의원은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놓고 치르는 수구 정치세력 대 진보 정치세력의 한판 대결”이라며 ”‘자유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로 판가름 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구세력의 부활은 기득권에 안주해온 더불어민주당으로 못 막는다”며 ”정의당이 승리해야 자유한국당을 퇴출시킬 수 있다. 정의당이 승리해야 강한 개혁을 견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약으로는 △당원 외 지지자·국민 참여가 가능한 개방형 공천 선거제 도입 △당대표 산하 ‘그린뉴딜경제위원회’ 설치 통한 경제성장전략 제시 △청년 정치인 육성프로그램 전국 확대 및 체계화 등을 내세웠다.

정의당은 새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국동시당직선거를 앞두고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후보 등록을 받는다. 선거는 오는 7월8일부터 13일까지 엿새 간 온라인투표와 현장투표, ARS 모바일투표로 진행되며, 부재자에 한해 우편투표가 가능하다. 개표 및 신임 당대표 발표는 선거 마지막 날인 7월13일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현 이정미 대표는 내년 총선 채비를 본격화하하고 있다. 12일 인천투데이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인천 연수구을에서 반드시 재선하는 게 당대표 연임보다 더 큰 제 임무”라며 ”반드시 승리해 당 발전에 초석을 놓겠다”고 밝혔다. 인천 연수구을은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의 지역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