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3일 11시 46분 KST

도굴꾼이 40년 가까이 숨겼던 신안 앞바다 ‘보물선 유물’ 되찾았다

7백년 전 원나라 침몰 선박에 있던 것들이다

압수된 신안해저 도굴 유물들

도굴꾼은 40년 가까운 세월을 꼼짝하지 않고 기다렸다. 그의 거처에는 700여년 전 만든 중국산 고급 청자유물들이 깊숙이 숨겨진 채 잠자고 있었다. 1980년대 초 전남 신안 바다 속에서 몰래 끄집어올린 것들로 수중에 들어온 뒤로는 전혀 손대지 않았다. 도난품 공소시효를 넘기면 적절한 때 내놓아 팔아치우려는 속셈이었다.

하지만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 있는 법. 도굴되거나 도난당한 문화재가 세상에 다시 나타나는 때만 끈기있게 기다린 경찰과 문화재청의 그물에 걸려들었다.

문화재청 사범단속반과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오전 대전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달 추적조사 끝에 도굴범 ㅇ씨한테서 회수한 신안 해저 도굴품 57점과 수사 관련 성과들을 공개했다. 장물들은 신안군 증도 앞바다(국가사적) 해저에 가라앉은 13세기 중국 원나라 침몰선(신안선)의 선적품들. 청자접시 등의 도자기 유물들이 주종이었다. 특히 청자 구름·용무늬 큰접시(청자첩화룡문대반), 청자 모란무늬 병청자양각목단문량이병), 청자 물소모양 연적(청자우형연적) 등은 완벽한 모양을 갖춘 고급품으로, 당대 동아시아 문화교류를 실증하는 중요유산으로 평가받는다.

도굴범 ㅇ씨는 유물을 몰래 숨겨오다 매장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검거됐다. 조사결과 그는 80년대 증도면 앞바다에서 사설 잠수부를 고용해 신안선 해저유물을 몰래 끄집어 올렸으며, 약 40년간 반출하지 않고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문화재청과 경찰은 “ㅇ씨는 최근 경제적 어려움에 처하자 해저유물을 국외 반출하려고 계획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압수된 신안해저 도굴 유물들

증도 앞바다의 신안 해저 유물 매장 해역은 13세기 중국 원나라 시대 교역선의 잔해와 청자, 백자, 흑유자기 등의 도자기 및 토기류 2만여점, 석재료 40여점, 금속류 720여점, 동전 28톤 등의 막대한 유물들이 인양된 곳이다. 1976년부터 1984년까지 당시 문화재관리국이 모두 11차례 수중 발굴조사를 벌인 결과다. 인양한 배는 중국 경원(慶元:현재의 닝보항)에서 출항해 일본 하카다와 교토의 큰 절 토후쿠지(東福寺)를 향해 항해하다가 1323년 침몰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추정은 배에 실렸던 수하물 물표인 묵서(墨書)에 나타난 출항지, 도착지 표기로 가능했다.

신안선 침몰 해역은 서해 남부지역의 중요한 옛 연안항로로서 7~8세기 이후 한·중·일 교역의 중요한 길목이기도 했다. 회수된 도굴품을 포함한 신안 해역의 인양도자기들은 대부분 1320년대에 중국 절강성 지역과 강서성 지역에서 생산된 제품들이다. 청자는 중국 저장성 용천시를 중심으로 한 용천요 가마, 백자와 청백자는 중국 장시성 경덕진요 가마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각각 추정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