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2일 11시 00분 KST

황교안이 민경욱의 막말을 사실상 옹호했다

"나도 피오르 해안 관광하고 싶다"

뉴스1
황교안 대표(왼쪽), 민경욱 대변인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잇따른 막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사실상 그를 옹호하고 나섰다.

앞서 민 대변인은 앞서 민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순방을 두고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이라고 발언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또한 ”나도 피오르 해안 관광하고 싶다”, ”관광인지 순방인지 헷갈린다는 시선이 아팠겠지” 등의 의미심장한 발언을 연달아 해서 구설에 올랐다.

논란이 이어지자 더불어민주당 측은 민 대변인이 저열한 막말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민 의원의 대변인 지위 박탈을 한국당 측에 촉구했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지난 1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 대변인의 논평이) 서면으로 발표됐다. 잘 읽어보기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보면 다 판단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아무거나 막말이라고 말하는 그 말이 바로 막말”이라면서 민 대변인을 두둔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