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2일 09시 45분 KST

곽정은 측이 다니엘 튜더와의 열애설 보도에 입장을 밝혔다

곽정은은 '비디오스타'에서 연하의 외국인 남자친구가 있다고 털어놨다.

뉴스1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영국 출신 작가 겸 경제전문가 다니엘 튜더와의 열애설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2일 SBSfunE는 단독으로 곽정은의 열애 상대가 튜더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올 초 명상 관련 일을 준비하던 도중 인연을 맺었고, 이후 친구로 지내다가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에 대해 곽정은 측도 입장을 밝혔다. OSEN에 따르면 곽정은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곽정은의 열애 상대는 사생활이라 확인이 불가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곽정은은 지난 11일 방송된 MBCeveryone 예능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남자친구가 생겼다고 밝혔다. 곽정은은 방송에서 “4~5년 전 남자친구가 쓴 글을 보고 멋지다고 생각했고, 업무차 미팅으로 만나게 됐다”라며 ”이후 다시 만난 자리에서 사랑이 시작됐다”고 털어놨다.

튜더는 영국 옥스포드 대학과 맨체스터 대학에서 공부한 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입사해 한국 특파원으로 재직했다. 지난 1월에는 tvN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에 출연하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