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2일 09시 22분 KST

트럼프가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앞두고 "김정은에게 친서 받았다"고 말했다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전날 친서를 받았다며,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노 딜’로 끝난 이후 두 정상간 서신 접촉이 있다는 사실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김 위원장의 친서는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1주년에 즈음한 것인 데다 이달 말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보내진 것이어서, 교착된 북-미 관계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주로 떠나면서 백악관에서 기자들이 ‘방한 기간에 김정은과 만날 가능성’에 대해 질문하자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며 “관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하고, 편지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여러차례 말하면서 “내가 어제 받은 편지 때문에 그걸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날인 10일 김 위원장의 편지를 전달받았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의 구체적 전달 경로나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기자들에게 “편지를 보여줄 수는 없다”며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매우 멋진 편지”라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정보원이었고,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의 명령으로 살해됐다는 주장과 관련한 언급도 했다.

그는 “나는 그의 이복형에 관한 중앙정보국 관련 정보를 봤다”며 “내 체제에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거라고 그에게 말하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김정은 이복형을 살해되게 만들었느냐’는 질문엔 “그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모른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거듭 강조하면서 김 위원장을 추어올렸다. 그는 “북한은 그의 리더십 아래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주민들이 훌륭하고 땅이 훌륭하다. 위치가 러시아, 중국, 한국 사이에서 놀랍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도 더 느끼고 있는 사람이 김정은이다. 그는 그걸 완벽하게 안다”고 했다. 

ASSOCIATED PRESS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처음 여기 왔을 때는 엉망이었지만 그때와 달리 핵실험도 없고 중대한 미사일 실험도 없다”며 “우리는 함께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뭔가 일어날 거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매우 긍정적일 것”이라며 “그동안 우리 억류자들이 돌아왔고 (미군) 유해들이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일어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그것을 좀더 나중 일로 가져가고 싶다”고 말해, 상황을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동안 그는 약속을 지켰다. 핵 실험이 없었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도 없었다. 단거리 실험만 있었다”며 “내게 한 약속을 지켰다. 그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에 대한 신뢰를 표하면서도, 3차 정상회담을 위해서는 북한이 더 과감한 비핵화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이날 ‘월스트리트 저널’이 주최한 행사에서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전적으로 가능하며 정말로 김정은이 열쇠를 쥐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북한)이 준비될 때 우리도 준비되는 것”이라며 “그들이 해야하는 것은 핵무기 추구의 포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