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1일 10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11일 12시 02분 KST

데이비드 오티즈 피격으로 묻혔던 미국인 사망 사건이 재조명받고 있다

여행 취소 사례도 늘고 있다

ASSOCIATED PRESS

지난 주말 미국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의 전설 데이비드 오티즈가 도미니카 공화국 한 바에서 총격을 당했다. 이 사건으로 이전에 있었던 미국인 관광객의 사망 사건들이 수면위로 올라와 도미니카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데이비드 오티즈는 지난 9일(현지시간) 도미니카공화국 산토도밍고의 한 술집에서 총에 맞았다. 오티즈는 야구팬들 사이에서는 도미니카 출신으로 보스턴 레드삭스 ‘레전드’의 반열에 오른 장타자로 기억된다. 현지에서 응급 수술을 받은 오티즈는 현재는 안정된 상태로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사건으로 이와는 무관해 보이는 일련의 미국인 관광객 사망 사건들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다. 

의혹은 지난 5월 30일 한 커플이 도미니카 공화국 호텔 방에서 동시에 숨진 채 발견되며 시작됐다. 에드워드 홈스(63)와 신시아 데이(49)는 약혼 기념으로 카리브해 ‘관광 낙원’인 도미니카 공화국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다. 이들의 시신은 체크 아웃 시간이 지나 룸을 찾은 종업원에 의해 발견됐다.

이들은 이날 귀국할 예정이었다. 도미니카 경찰은 폭력의 흔적이 없다며 두 사람의 사인을 자연사인 심장마비로 규정했다. 현지언론 디아리오 리브르에 따르면 사고 전날 홈스가 프론트 데스크에 몸이 좋지않다고 말했으나 치료는 받지 않았다는 것외에 별다른 이상 징후는 없었다 한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커플이 숨진 같은 호텔에서 또 한명의 미국 관광객이 5일전에 숨졌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CNN 등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 출신 여성인 미란다 샤업-웨르너가 같은 호텔인 바히아 프린시페 호텔 인 라 로마나에 묵었다가 역시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사망했다. 웨르너는 미니바에서 음료를 마신 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호텔서 5일새 세 명의 미국인이 의문의 죽음을 맞으며 의혹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유사 사례 신고도 잇따랐다. 10일 폭스뉴스는 캘리포니아 출신 로버트 벨 월라스(67)가 지난 4월 도미니카 공화국 푼타 카나 소재 하드 락 호텔 & 카지노 리조트에서 룸 미니바 안 위스키를 마신 뒤 갑작스레 숨졌다고 보도했다. 건설업을 하는 월라스는 평소 건강했으며 의붓 아들 결혼식 참석을 위해 부인과 함께 도미니카를 방문했었다.

지난 3월 실종후 바다에 빠진 승용차내에서 숨진 채 발견된 커플의 죽음도 새롭게 조명을 받고 있다. 이외 자신도 음독됐거나 범죄의 대상이 될 뻔 했다는 증언도 잇따르르고 있다. 이

현지언론에 따르면 실제 도미니카 여행 취소 사례가 늘고 있으며 미국 사법당국도 사건 재조사 등 정밀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