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0일 12시 07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아 기념사를 발표했다

이날 기념사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사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 미덕”이라고 말했다.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사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 미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9일)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떠난 가운데 이날 기념사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개최된 6·10민주항쟁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민주주의는 대화로 시작되어 대화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아직 자라고 있다. 민주주의를 제도로만 생각하면 이미 민주주의가 이뤄진 것처럼 생각할지 모른다”며 ”민주주의는 제도이기 이전에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이다. 더 자주 실천하고 더 많이 민주주의자가 되어가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민주주의가 더 커지기 위해서는 불평등을 해소해야 하며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경제에서도 우리는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 우리는 자기 삶에 영향을 주는 결정과정에 참여해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민주주의가 확산될수록 우리는 더 많이, 더 자주 갈등과 마주한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깨어나면서 겪게되는 당연한 현상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만큼 사회갈등에 대한 시민들의 민주적 해결능력과 타협하는 정신이 필요하며 이러한 능력과 정신이 성숙해질 때 우리는 포용국가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수많은 이들이 지키고자 애써온 민주주의와 인권이 민주인권기념관의 기초라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기구는 민주주의와 인권의 밭에 내리쬐는 햇볕이고 단비”라며 ”우리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없으면 민주주의가 언제라도 과거로 퇴행하고 되돌아갈 수 있음을 촛불혁명을 통해 확인했다. 일상 속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해져야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