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0일 09시 45분 KST

송중기-김태리, 영화 '승리호'에서 만난다

승리호는 우주선이다

송중기와 김태리가 한 영화에서 만난다. ‘늑대소년‘으로 송중기와 만난 적이 있는 조성희 감독의 신작인 ‘승리호’(가제)다. 영화 속 승리호는 우주선이다. 제작진은 ”한국영화 최초로 우주를 배경으로한 SF 대작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 컴퍼

‘승리호’에서 송중기는 ”돈이 되는 일은 무엇이든 하는 승리호의 파일럿” 태호를 연기한다. 김태리는 승리호를 이끄는 선장이다.

두 사람 외에도 진선규, 유해진이 합세한다.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
화이브라더

진선규는 승리호의 살림을 도맡아 하는 ‘타이거 박’을 맡는다. 유해진은 실물로 출연하지 않는다. 제작진은 한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로봇 모션캡쳐와 목소리 연기를 한다고 밝혔다. 극 중에 출연한 로봇 캐릭터를 맡을 듯 보인다.

‘승리호’는 오는 7월 첫 촬영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