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6월 10일 09시 32분 KST

박지원이 홍문종 '대한애국당 입당' 시사 발언에 황교안을 언급했다

"친박 신당이 출범합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홍문종 한국당 의원이 한국당을 탈당해 대한애국당에 입당할 뜻을 내비친 것과 관련해 ”친박 신당 출범 신호”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글을 올려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 찬성의원을 절대로 용서하지 않으며 황교안 대표는 이미 버린 카드”라고 했다.

뉴스1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친박계 핵심 인사로 꼽히는 홍 의원은 당내에서 ‘탄핵 물갈이’ 조짐이 이는 와중인 지난 8일, 대한애국당이 주최한 태극기집회에 참석해 아래와 같이 탈당 발언을 한 것이 알려졌다.

 

”이제 저도 참을만큼 참았다. 기다릴만큼 기다렸다”

″조금 있으면 한국당의 기천명(幾千名) 평당원들이 여러분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기 위해 탈당선언을 할 것”

″보수우익을 바로잡기 위해 광화문에서, 서울역에서, 청와대에서 여러분과 함께 애국가를 부르고, 여러분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를 외칠 것”

”저는 한국당 당가를 모른다. 그런데 애국가 당가는 매일 부른다. 저는 한국당 당사는 어디 있는지 모르지만 애국당 중앙당사는 자주 간다”

”한국당 당 대표는 선거할 때만 도와달라 그래서 한 번 만난 적이 있는데 그외는 지나가다 띄엄띄엄 만난다. 하지만 조원진 애국당 대표는 어제도 만나고 엊그제도 만나고 계속 만나고 있다. 제가 어디 당원인가?”

 

한국당 탈당과 대한애국당 입당을 예고한 홍 의원의 해당 발언이 10일 알려지며 화제가 됐다.

뉴스1

이에 대해 박지원 의원이 ”홍문종 의원의 대한애국당 입당 시사는 비록 재판에 계류 중인 셀프 구출 작전이라 하더라도 정치적으로는 친박 신당 출범 신호”,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 찬성 의원을 절대 용서 안 하며 황교안 대표는 이미 버린 카드”라고 평한 것이다.

앞서 홍 의원의 탈당 시사 발언은 최근 한국당이 본격 착수한 ‘혁신’ 작업, 특히 내년 총선 공천룰 기준 중 ‘박 전 대통령 탄핵 책임론’이 쟁점이 될 것이란 관측과 관련 있어 보인다.

탄핵책임론이 공천의 핵심기준이 될 경우 홍 의원 등 친박계 핵심이 타깃이 될 공산이 큰 탓이다.

한국당 공천룰 논의를 주도하는 신상진 당 정치혁신특별위원장은 최근 언론 등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 현역 의원들의 책임이 작지 않다. (공천) 물갈이 폭도 크게 있을 수밖에 없다”고 거듭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