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09일 15시 54분 KST

'우발적 범행?'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가 범행 3일 전에 산 물건 리스트

우발적이라고 보기 어렵다

뉴스1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드러났다.

9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고유정은 전 남편 A씨(36)를 만나기 3일 전인 5월22일 오후 11시쯤 제주시 한 마트를 찾아 칼 한 자루, 표백제, 베이킹 파우더, 고무장갑, 세숫대야, 세제 등을 구입했다. 

시신 훼손에 쓰인 톱은 충북 청주에서 가져온 것으로 조사됐다.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는 고유정이 살인부터 시신 유기까지 계획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고유정은 또 범행 전 스마트폰으로 ‘니코틴 치사량‘과 ‘시인 훼손 방법’ 등을 검색한 흔적도 발견됐다. 

고유정은 미리 준비한 도구들로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후 봉투에 담아 상자등 안에 나눠담아 차에 실어 5월27일 펜션을 떠났다.

경찰은 고씨가 같은달 28일 제주~완도행 여객선에 오르기 전 또 다른 마트에서 종량제 봉투와 여행용 가방을 추가로 구입해 시신을 옮겨 담아 일부는 해상에 버리고 일부는 경기도 김포에 있는 가족 소유 주거지에 가져가 2차 훼손한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