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08일 15시 40분 KST

남태현이 '양다리' 논란과 관련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장재인씨와 다른 여성분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

가수 남태현이 ‘양다리’ 논란과 관련해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남태현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입장문에서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받으신 장재인씨와 다른 여성분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팬분들께 큰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제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해 제가 할 수 있는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전날인 7일 가수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과 다른 여성이 대화를 주고받은 카카오톡 캡처 사진을 올리며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했다. 장재인과 남태현은 지난 4월 열애 사실을 인정하며 공개 연애를 해오고 있었다.

장재인의 폭로 이후 논란이 커지자 남태현은 자신의 SNS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글을 올렸으나 곧 삭제했다. 

뉴스1에 따르면 장재인과 남태현이 함께 출연하는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 제작진은 “현재 2회 분량의 방송이 남아있는데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