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08일 10시 15분 KST

푸틴 "트럼프·김정은 조만간 다시 회담하도록 도울 것"

"둘이 다시 만나기를 바란다."

ASSOCIATED PRESS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조속한 회담 재개를 돕겠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국제경제 포럼에서 행한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다시 만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북핵 문제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다시 회담을 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와 중국 한반도의 비핵화에 절대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핵실험을 중단했고 핵 시험장들 중 하나는 폐쇄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은 리비아와 이라크와 같은 운명에 처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푸틴은 지난 4월 김 위원장 단독 회담을 가졌다. 이후 그는 미국의 북한에 대한 안전보장만으로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도록 설득하는 데 충분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