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07일 15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07일 15시 57분 KST

tvN '작업실' 제작진이 장재인-남태현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현재 2회 분량의 방송이 남아 있다"

뉴스1
47일간의 공개 열애 끝에 파국을 맞은 가수 남태현·

가수 장재인이 공개 연애 중이던 더 사우스 멤버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한 가운데, 이들의 오작교 역할을 한 프로그램 ‘작업실’ 측이 입을 열었다.

7일 OSEN에 따르면 tvN ‘작업실’ 제작진은 “‘작업실’을 통해서 인연을 맺게 된 만큼 남태현, 장재인 두 분의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방송 내용에 대해 내부적으로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작업실’은 3월 말 촬영이 마무리 됐으며, 현재 2회 분량의 방송이 남아 있다. 추후 방송에는 10인의 청춘 남녀 뮤지션들이 느끼는 솔직한 감정과 이야기들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현재의 상황을 감안해 시청자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작업실’ 제작진은 “다시 한 번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저희 ‘작업실’ 제작진은 방송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장재인은 이날 새벽 인스타그램에 공개 연인이던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 폭로글을 게재했다. 이후 남태현의 팬들로부터 받은 악플을 공개하고 또 다른 양다리 피해자들의 존재를 암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한편 남태현은 인스타그램 계정의 댓글 기능을 차단한 것 말고는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 남태현 소속사 더 사우스 측 역시 “논란을 접하고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후 묵묵부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