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07일 11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07일 13시 31분 KST

장재인이 남태현 팬들의 악플을 공개하며 던진 한 마디

“이쪽 말고 다른 업계 종사자들도 건드렸구나”

가수 장재인이 공개 연애 중이던 더 사우스 멤버 남태현의 팬들로부터 받은 악플을 공개했다.

장재인은 7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남태현의 팬으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의 메시지를 차례로 게재했다. 지난 4월 남태현과의 열애 사실을 공개한 후부터 이날 그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하기까지 줄곧 남태현의 팬들이 보내오는 악플에 시달리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남녀간의 일 둘이 해결하면 되지 이렇게 공개처형식 폭로하니 속이 후련하고 직성이 풀리십니까?”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장재인은 “이건 충분히 공적인 문제이기에 저에게 올 타격까지 감안하고 얘기한 겁니다. 태현씨 팬 분들 그만해 주세요”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메시지는 “당신이야 떨어져 나갈 팬들 없어서 열애를 하든말든 상관이 없지만 남태현 팬들 다 탈덕한 것 안 보이냐고. 생각 있으면 답장을 하든지 해명을 하든지 하라고”라며 “그리고 지금 제작발표회에 (남태현과) 같이 나오는 게 너는 상식적으로 말이 된다고 생각하니? 뇌가 있으면 둘 중 하나는 나오지 말라고. 남태현 방패 삼아서 욕받이 만들지 말고”라는 등의 악플이었다. 장재인은 “제작발표회는 공식 일정인데 그걸 나가는게 왜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는 행동이 되나”라고 대꾸했다.

이어 “너는 인지도도 화제성도 저기 바닥 쯤이라 어떻게든 태현이 머리라도 밟고 올라서고 싶겠지만 그러면 안되는 거잖아”라며 두 사람이 인연을 맺은 tvN ‘작업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메시지도 있었다.

다른 양다리 피해자들의 증언도 속속 도착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장재인은 “이런 연락 받은 것 한두 분이 아니다. 그 많은 여자분들 그렇게 상처 주고. 굳이 받지 않아도 될 상처 떠안고 살게 하지 말라”며 “이쪽 말고 다른 업계 종사자들도 건드렸구나. 내가 모르던 게 더 많네. 안 좋은 기억일 수도 있을 텐데, 얘기해 줘서 고맙습니다”라며 남태현과 얽힌 인물들이 적지 않음을 암시했다.

장재인은 인스타그램 계정의 프로필 부분에 “Thank you for you for letting me speak out-where female victims hide. Don’t let the man control you(여성 피해자들이 숨어있는 가운데 나로 하여금 목소리를 낼 수 있게 해 줘서 고맙습니다. 남자가 당신을 통제하지 못하게 하세요)”라고 적으며 적극적 대응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