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07일 11시 19분 KST

"반려견이 할퀸 뒤 아기 사망" 주장하던 부부가 범행을 시인했다

”서로 아이를 돌볼 것으로 생각해 각자 외출했다”

Rebecca Smith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생후 7개월 여아의 부모가 6일간 아기를 혼자 방치했다가 숨지게 했다며 범행을 시인했다.

7일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에 따르면, 5일 오후 9시50분께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죄로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던 7개월 여아의 부모 A씨(21)와 B양(18)이 “6일간 아이를 방치했다”고 진술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달 25일 오전 7시부터 31일까지 6일간 생후 7개월인 딸을 혼자 방치해 숨지게 한 것으로 확인됐다.

B양은 남편 A씨의 잦은 외도와 외박 그리고 양육 문제로 다툰 뒤, 25일 오전 7시께 딸을 홀로 자택에 방치하고 외출했다.

이후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4시15분께 자택으로 귀가해 딸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서로 아이를 돌볼 것으로 생각해 각자 외출했다”며 ”(A씨가) 6일 후 집에 돌아와 보니, 아기가 숨져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B양은 최초 조사에서 ”아이를 재우고서 마트에 다녀왔는데 (아기의) 양손과 양발에 반려견이 할퀸 자국이 있었고, 다음날 숨졌다”고 주장한 바 있다.

숨진 아기는 종이 상자에 담겨 있었으며 2일 오후 집을 찾은 외할아버지에 의해 발견돼 112에 신고됐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