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03일 20시 00분 KST

다뉴브강 하류서 50대 한국인 추정 남성 시신 1구 발견됐다

한국 경찰이 직접 신원확인을 한다.

뉴스1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한지 엿새째인 3일(현지시간) 다뉴브강 하류 102㎞지점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부다페스트 현지에 있는 정부신속대응팀 구조팀장인 송순근 주헝가리대사관 국방무관(육군대령)은  ”헝가리 관계자에 의하면 사고 지점에서 약 102㎞ 떨어진 하르타(harta) 지역에서 한국인 55~60세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며 ”헝가리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고, 헝가리 경찰이 출동해 시신을 수습하는 단계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송 대령에 따르면 우리나라 경찰도 발견 지점으로 이동해 헝가리 경찰과 신원확인에 나선다. 

한편 이날 헝가리 일간지 매그야르 넴제트(Magyar Nemzet)는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하류 20km 지점에서 시신 4구 이상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현재 발견된 시신들이 지난달 29일 대형 크루즈선 추돌로 인해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 타고 있던 승객들인지 헝가리인 선원인지 여부는 신원 확인이 진행 중이라 아직까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매그야르 넴제트는 허블레아니호 침몰 이후 잔해들이 끊임없이 움직이고 있다고도 전했다. 이와 관련해 송 대령은 ”해당 보도와 관련해서는 아직 정보가 들어온 것이 없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