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03일 15시 29분 KST

박근혜 시절 선거개입한 경찰청장들이 나란히 기소됐다

선거개입, 불법사찰 혐의

 

2016년 열린 20대 총선 당시 ‘친박(친박근혜)‘을 위한 ‘비박(비박근혜)’ 정치인 동향을 수집하고 ‘전국 판세분석 및 선거대책‘, ‘지역별 선거동향’ 등 선거 개입 문건을 만들었던 전직 경찰청장 두 명이 나란히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은 3일, 강신명, 이철성 전 경찰청장을 비롯해 현기환 청와대 전 정무수석, 박화진 전 청와대 비서관(현 경찰청 외사국장), 김상운 전 경찰청 정보국장, 정창배 전 치안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이모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박기호 전 경찰청 정보심의관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현기환 전 수석은 비서관을 통해 경찰을 통한 정보수집을 요구했고 강신명 전 청장과 이철성 전 경찰청 차장 등이 범행을 실행했다.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좌파 계파별 총선 전략과 당선 가능성을 분석한 뒤 보수단체를 활용해 여론전에 맞대응할 것을 제안하는 등 경찰의 조직적인 선거개입을 기획, 실행했다.

강신명과 이철성은 2012년에도 대선 개입을 위한 정보활동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